현대자동차, 2021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현대자동차, 2021년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

현대자동차가 지난 한 해 동안의 다양한 지속가능경영 성과와 ESG 관련 데이터를 담은 ‘2021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기업 경영 전반에 관해 투자자와 고객을 비롯한 국내·외 여러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위해 2003년 이후 매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보고서 인사말에서 “언제나 인간을 가장 중시하는 현대자동차의 확고한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모든 인류가 자유로운 이동과 특별한 일상을 즐기며 안전하고 건강하게 살아가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투자자와 고객을 비롯한 주요 이해관계자들이 현대차의 ESG 정보를 더욱더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ESG 팩트북(ESG Factbook)’ 섹션을 별도 구성했다. 특히 △TCFD(기후변화 재무 정보공개 태스크포스) △SASB(미국 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 △WEF IBC(세계경제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 등 글로벌 ESG 정보 공개 가이드라인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비재무 정보 공시의 투명성과 진정성을 제고했다.

한편 기업 생존과 지속가능성의 키워드로 떠오른 ESG 경영을 강조하고, 이용자의 가독성과 정보 수집의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본문을 크게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로 나눠 구성했다.

환경 파트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과 수소 생태계 구축, 제품 재활용을 통한 순환 경제 구축 등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현대자동차의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을 다루고 있다.

사회 파트에서는 인권리스크에 대한 실사와 개선 노력을 다루는 인권경영, 다양한 복지와 인재육성 등을 아우르는 유연한 조직문화 그리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과 ESG 리스크 관리 등 지속 가능한 공급망 구축을 위한 노력을 담아내고 있다. 또한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을 보다 높이기 위한 노력과 고객에 대한 수준 높은 서비스 및 권리 보호, 글로벌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CSV 활동까지 다루고 있다.

지배구조 파트에서는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 체제를 바탕으로 주주의 권익과 기업가치의 극대화를 실현하려는 노력과 함께 기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조하는 윤리·준법경영 그리고 잠재적 리스크와 이에 대한 대응 체계 등을 수록하고 있다.

현대차는 점차 다양해지고 중요성이 강조되는 글로벌 ESG 정보공시 트렌드에 따라 지속가능성 보고서 제작 과정에서 더 적극적이고 진정성 있는 소통에 주안점을 뒀다며, 향후 외부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뿐만 아니라 ESG 측면에서 기업 내부적으로도 더욱 내실을 다질 수 있도록 꾸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 2021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현대차 홈페이지 내 지속가능경영 메뉴에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