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로다인 자율솔루션부 총괄, GTC 2021서 라이다 시뮬레이션 통한 첨단 자율 주행 솔루션 시험 방법 공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품용품

벨로다인 자율솔루션부 총괄, GTC 2021서 라이다 시뮬레이션 통한 첨단 자율 주행 솔루션 시험 방법 공개

시뮬레이션이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차(AV) 성능 개발·평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벨로다인 라이다(Velodyne Lidar, Inc., 이하 벨로다인)(나스닥: VLDR, VLDRW)의 자율솔루션부 총괄인 안드레이 클라우디오 코스마(Andrei Claudiu Cosma) 박사가 엔비디아(NVIDIA)의 연례 GPU 테크놀로지 콘퍼런스 ‘GTC 2021’에 참석해 실세계 주행 시나리오를 그대로 옮겨 놓은 라이다 시뮬레이션을 통해 ADAS와 AV 솔루션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검증하는 방법을 개발자들에게 제시할 예정이다.

코스마 박사가 참석하는 GTC 2021의 세션 ‘라이다 중심 머신러닝-모델 훈련, 시험, 검증에 대한 시뮬레이터 중심 접근법’은 2021년 4월 10일 태평양표준시 오전 10시에 열린다. 참가 등록은 웹사이트(https://gtc21.event.nvidia.com/)에서 가능하며 등록비는 무료다.

참석자들은 세션에서 다음과 같은 내용을 배울 수 있다.

· 생성된 라이다 포인트 클라우드의 정확성을 개선하는 라이다 시뮬레이션의 주요 특징. 이는 실세계 시뮬레이션 모델을 성공적으로 이용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
· 실제 데이터세트와 시뮬레이션 데이터 세트를 사용할 때의 장단점. 이는 개발자들이 차기 훈련 모델을 위한 데이터를 선정할 때 현명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 길잡이 역할을 한다.
· 시뮬레이션한 라이다 데이터를 활용해 객체 클래스와 차별화한 라이다 시그니처를 동일시하는 방법

라이다 시뮬레이션은 다양한 도로, 날씨, 조명 상태에서 주행 성능을 자동으로 시험할 수 있는 가상 환경을 제공해 시스템 개발 및 배치 속도를 끌어올린다. 코너나 모서리 등의 극단적 시나리오는 물론 비상 제동이나 장애물 회피 등의 잠재적 위험도 시험할 수 있다.

벨로다인의 라이다 센서는 실시간 인식 데이터를 제공해 도시나 고속도로 환경에서 자율주행차 및 ADAS 차량의 안전한 주행과 신뢰할 수 있는 운전을 보장한다. 벨로다인은 서라운드 뷰, 지향성, 장거리·근거리 성능 등을 구비한 다양한 센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벨로다인은 ‘오토메이티드 위드 벨로다인(Automated with Velodyne)’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기업들에게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ADAS 및 AV 애플리케이션에서 벨로다인의 라이다 센서를 시험할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최적화했다. 벨로다인은 고성능 센서와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결합해 개발자들이 다양한 조건에서 솔루션을 시험하고 검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코스마 박사는 “훈련 및 시험 데이터에 대한 제한적 접근은 연구·개발 속도를 떨어뜨린다”며 “하지만 GPU와 같은 하드웨어 액셀러레이터가 발전을 거듭하고 시뮬레이션 기술이 개발되면서 훈련 데이터세트를 생성하거나 늘릴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GTC 세션을 통해 시뮬레이터 중심 접근법이 이용 가능한 실제 데이터의 한정성을 어떤 방식으로 상쇄해 개발 속도와 모델 품질을 끌어올리는지 논할 예정”이라며 “비용을 절감하고 시험 및 검사 과정을 개선해 안전한 배치로 이어지는 과정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인공지능(AI), 데이터 센터, 그래픽, 액셀러레이티드 컴퓨팅, 자동차, 지능형 네트워킹 등에 초점을 맞춘 글로벌 콘퍼런스 ‘GTC 2021’은 4월 12일부터 16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