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

전체기사 보기

자동차 속도를 낮추니, 사고도 감…

자동차 속도를 낮추니, 사고도 감소 소음도 감소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차량속도에 따른 소음발생 변화 분석결과, “제한속도의 하향이 도로교통소음의 감소에도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공단의 분석에 따르면, 차량의 주행속도가 높을수록 소음이 크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특히, 시속 60km로 주행할 때 평균 소음은 76.2dB로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에 따른 ‘소음 환경기준*’인 75dB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시속 50km 이하로 주행한 경우에는 평균 소음이 73.6dB 이하로 ‘소음 환경기준’을 만족했다.환경부 국가소음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소음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인체에 생리적·심리적 영향을 미치고, 작업능률을 저하시킬 수 있다.단기적으로는 심장박동수의 감소와 피부의 말초혈관 수축 현상이 생길 수 있고, 장기적으로는 심장, 뇌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혈행 장애와 소화기 및 호흡기에 영향을 미치는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다.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2018년 ‘유럽지역 환경소음가이드라인’을 통해 도로교통소음과 관련하여 10dB 증가할수록 심장혈관질환의 상대위험도가 8%씩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발표하였다. 공단 관계자는 “최근 차량의 속도를 낮춰 보행자 안전을 지키기 위하여 확대 중인 ‘교통정온화(Traffic Calming) 시설’이 유럽에서는 교통사고 감소가 아닌 주거지역 소음감소를 위하여 도입한 시설”이라며,“우리나라 역시 미세먼지 등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도로의 교통소음을 줄이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차량의 속도를 줄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공단과 카카오모빌리티가 함께 분석한 ‘도심 속도 하향 정책(안전속도 5030)’ 효과에 따르면,제한속도를 시속 60km에서 50km로 하향 시 출·퇴근 시간대(8~11시, 19~21시)의 평균 주행속도가 시속3.3km 증가하고,보행자 교통사고 역시 감소(54건 → 41건, △24.1%)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도심 속도를 하향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은 교통사고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감소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건강도 함께 지키기 위한 정책”이라며,“안전속도 5030 정책의 긍정적인 효과를 적극 홍보하여 정책이 성공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또한, “내년 4월 17일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되는 안전속도 5030 정책에 국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안전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

14일 진주문산초등학교, ‘옐로카펫(어린이보행자 안전지대) 현판식’ 개최 한국남동발전, ‘2020 경남안녕 운동’ 14개 초교에 옐로카펫 등 설치예정

‘안전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만들기’ 함께 할게!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와 경남자원봉사센터가 어린이들의 안전한 이동 보행을 위해‘2020경남안녕 운동(캠페인)’의 일환으로, 14일 진주 문산초등학교에서‘옐로카펫 현판식’을 개최했다. ‘2020경남안녕 운동(캠페인)’은안녕한 경남,안전한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도와 도 자원봉사센터가 한국남동발전과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이에 따라 경남자원봉사센터는 안전성 확보가 필요한 도내14개 초등학교를 선정해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옐로카펫(어린이보행자 안전지대),노란발자국,안전깃발’등을 설치하고,초등학생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안전한 어린이보호구역 만들기 사업에는 경남공익활동지원센터,경남대학교,경남테크노파크 등3개 기관도 참여한다. 이들은‘사회안전문제해결(SOS, Solution in our society)연구반(랩)’을 구축하고 소프트웨어(SW)서비스를 개발해,기존‘옐로로드(노란색의 어린이 보호 길)’의 단점을 보완한 옐로블럭(노란구역),노란전봇대,옐로펜스(노란울타리)등의 현장적용사례(프로토타입)를 도내2개 초등학교에 설치할 예정이다. 김무진 도 행정과장은“위험요소가 다소 존재했던 도내 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을 보다 안전하게 만들어주신 한국남동발전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경남도와 기업,민간이 함께하는 가치 있는 사업이 계속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국의 안전운전] LIFELON…

늘어가는 베이비붐 세대, 노인을 위한 교통안전이 필요 한국자동차협회, 미국자동차협회와 긴밀한 협조. 전 국민차원의 교통안전 교육 추진

[미국의 안전운전] LIFELONG Safe Mobility

미국의 자동차 안전과 관련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는 단체는 미국자동차협회(AAA)이다. 미국자동차협회는 고령화 되고 있는 현대의 교통안전 문제중 하나인 노인 교통안전과 관련하여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LIFELONG Safe Mobility' 활동이다. 본지는 미국자동차협회의 노인 교통안전운전 캠페인을 한국자동차협회 성백진 총재와의 인터뷰를 통해 알아보고자 한다. Q. 노인들에 대한 교통안전이 필요한이유가 무엇인가요? A. 오늘날의 노인(65세 이상이라고 가정)들은 그 어느 때보다 건강하고 활동적입니다. 현재 고령화축에 들어간베이비붐 세대는 미국에서2030년이 되면 65세 이상 인구가 7,000만명 이상이 될 것이며, 이 중 약 85~90%가 운전면허를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실제로 노인들은 평균 7~10년 정도 안전운전 능력을 할수 있는 나이보다 오래 살고있기에 재정 은퇴 계획처럼 '운전 은퇴'를 계획해야 합니다. Q. 그런데 사실 과속이라던지 기타 무리한 운전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사고는 노인들로 인해서 발생하는 빈도는 적지 않나요? A. 네, 맞습니다. 고령 운전자는 도로에서 가장 안전한 운전자에 속하며, 음주운전이 아닌이상 안전벨트를 착용하고 속도 제한을 준수함으로써 부상 위험을 줄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인지능력 저하, 반응속도 저하등 고령자와 관련된 취약성으로 인해 노인들이 주행 중 다치거나 사망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이 사실입니다. 나이가 들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는 능력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리 몸의 자연스러운 변화에 영향을 받는 것은 어쩔수 없습니다. 또한, 보행자로서도 노인들도 보호 받아야 합니다.실제로청소년들을 제외하고,노인들은 주행 거리당 충돌 사망률이 가장 높은 것이 미국자동차협회의 통계로서 알 수 있습니다. Q. 미국자동차협회의 'LIFELONG Safe Mobility'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주시겠어요? A. 미국자동차협회는 이러한 변화하는 인구 통계를 인식하여 "LONGLIFE Safe Mobility (평생 안전운전)"을 시작했습니다.협회 차원의 우선 순위는 노인들의 안전과 이동을 유지하고 가능한 한 오랫동안 안전하게 운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노인 안전과 이동성은 삶의 질과 직결되는 문제입니다. 보다 다양하고 넓은 활동반경을 안전하게 보장함으로써 인도적, 경제적 차원에서의 긍정적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활동이라고 보입니다. Q. 한국자동차협회는 유사한 활동을 추진/계획 하시는 부분이 있는지요? A. 네, 저희 한국자동차협회 또한 미국자동차협회와 긴밀한 관계를 형성/유지하면서 선진 교통안전교육에 대한 노하우를 반영하고자 합니다. 2009년부터 부족하지만 지속적으로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교육을 진행해왔었고, 그 중 하나의 분야로 노인 안전운전에 대하여 다루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인안전운전 교육을 통해어르신들의 자신감과 독립성을 유지하고, 어르신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사회를 육성할 수 있는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미국자동차협회의 LIFELOG Safe Mobility, 한국자동차협회의 교통안전 실천서명운동 및 교통안전지도사 전개 계획 등다양한 교통안전에 대한 프로그램들이 나오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운전자 본인의 안전한 주행습관, 과신 등이 함께 될때 진정한 교통안전 선진국으로서의 발전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