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2025 아반떼' 출시…고객 편의성 대폭 강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2025 아반떼' 출시…고객 편의성 대폭 강화

현대자동차가 대한민국 대표 준중형 세단 '더 뉴 아반떼'의 연식 변경 모델인 ‘2025 아반떼’를 오늘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델은 고객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여 다양한 편의성과 안전 기능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2025 아반떼는 클러스터 공간의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스티어링 휠 좌측에 위치한 ‘클러스터 사이드 패널’에 자석을 활용한 용품 장착 기능을 새롭게 도입했다. 이로 인해 다용도 수납함, 카드 멀티 홀더 등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용품을 패널에 부착하여 개인의 취향에 맞게 차량 내부를 꾸밀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전자식 룸미러(ECM)가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되었으며, 모던 트림에는 하이패스,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2열 에어벤트가 추가되어 편의성이 한층 강화되었다. 고객의 안전을 위한 실내 소화기 장착 등 다양한 상품성 개선도 이루어졌다.


외관 디자인에서도 변화를 주어, 신규 외장 색상으로 '미라지 그린'이 도입되었다. 이 색상은 코나에서 먼저 적용되어 큰 인기를 끌었던 바 있으며, 이번 아반떼에서도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5 아반떼의 판매 가격은 가솔린 1.6 모델 기준으로 △스마트 1994만원 △모던 2326만원 △인스퍼레이션 2699만원으로 책정되었다. N라인 가솔린 1.6 모델은 △모던 2446만원 △인스퍼레이션 2788만원이다. LPi 모델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2134만원 △모던 2465만원 △인스퍼레이션 2826만원이며,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2485만원 △모던 2751만원 △인스퍼레이션 3092만원이다. N라인 하이브리드 모델은 △모던 2851만원 △인스퍼레이션 3161만원이며, N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3360만원이다.


현대자동차는 2025 아반떼 출시를 기념하여 ‘트렌디 가전 이벤트’를 시행한다. 이 이벤트는 신규 계약 고객 중 추첨을 통해 △LG 홈브루(1명) △LG 시네빔(3명) △LG 와인셀러(30명) △LG 틔운 미니 + 씨앗 키트(50명)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행사다. 6월 20일부터 7월 31일까지 2025 아반떼를 새롭게 계약하거나 계약 전환을 완료한 고객은 현대차 공식 홈페이지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응모할 수 있으며, 추첨 결과는 8월 초에 발표될 예정이다.


아반떼는 1990년 1세대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1500만 대 이상 판매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는 모델이다. 2020년에 7세대로 탄생한 현행 모델은 2021년에 미국에서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되었으며, 최근에는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로부터 ‘10대를 위한 최고의 차량’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는 2025 아반떼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차량을 제공하고, 지속적으로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개선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번 모델은 특히 고객의 편의성과 안전을 중시하여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였으며, 새로운 색상 도입으로 디자인적 매력도 한층 더했다.


현대자동차는 앞으로도 고객 중심의 혁신을 이어나가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더욱 많은 고객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이번 2025 아반떼의 출시는 단순한 연식 변경을 넘어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다양한 개선 사항을 반영한 결과물로, 현대자동차의 지속적인 혁신과 고객 중심 경영의 대표적인 사례로 남을 것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